상단여백
기사 (전체 46건)
한국 축구, 매너리즘에 빠지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7-03-29 14:24
시리아가 그렇게 잘 할 줄 몰랐다. 마치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 팀이 구사했던 전술을 28일 한국과의 경기에서 펼쳐보였다. 한국 공격수 한 명이 볼을 잡으면 3명이 달라붙었다. 한국 선수들은 어찌할 ...
라인
'어우두'...어차피 우승은 두산베어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7-03-28 15:32
프로야구 두산이 ‘공공의 적’이 됐다. 두산이 2년 연속 KBO 챔프에 올랐기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4명의 ‘확실한’ 선발투수가 건재하기 때문이다. 두산을 제외한 구단들이 어찌 시샘하지 않겠는가. 야구는 어차피 ‘투...
라인
문재인의 ‘대세론’이 한 방에 훅 갈 수 있는 까닭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3-17 18:57
조선시대 초 세자 이제(훗날 양녕대군)는 태종 이방원에 이어 제4대 왕에 오르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그는 태종의 후원에도 불구하고 끝내 왕위에 오르지 못했다. 혹자는 그가 충녕대군(훗날 세종)에게 왕위를 양보했기 ...
라인
[장성훈의 언플러그드] 헌법재판소의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이정미 '헤어롤' 전시 검토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7-03-13 16:38
헌법재판소가 이정미 전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의 '헤어롤'을 헌재에 보관·전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란다. 경향신문이 13일 이를 보도했다. 열심히 일하는 모습에 상징적인 의미를 두자는 뜻일 게다. 취지는...
라인
[장성훈의 언플러그드] 적법절차마저 지키지 않는 독재국회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3-03 18:00
독재자의 특징 중 가장 핵심적은 것은 자신에게 주어진 권한과 특권은 강화하는 반면 책임은 전혀 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가능한 모든 권력을 자신에게 집중시키기는 데에만 관심이 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그렇다. 세계사...
라인
안희정은 '경극(京劇) 코스프레' 그만 하라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2-17 20:51
안희정 충남지사의 돌풍이 예사롭지 않다. 한 달 새 지지율이 3배나 뛰었으니 말이다. 물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불출마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기는 하지만, 어쨌거나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
라인
손석희 대통령, 김제동 국무총리?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2-03 20:17
불교계의 진보성향 인사중 한 명인 명진스님이 최근 여러 매체를 통해 손석희 JTBC 사장 겸 앵커가 대통령이 됐으면 하는 꿈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방송인 김제동 씨가 국무총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최순실 ...
라인
표창원, 김제동, 정청래, 전여옥...제발 그 가벼운 입 좀 다물라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1-20 13:21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정년 65세를 주장했다. 표 의원은 "50년간 살아오고, 1년간 정치를 해 보니 대통령과 장관 및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및 의원 포함, 모든 공직에 최장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김인식 감독은 어느 시대에 살고 있는가?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1-12 17:03
조선 세종 8년, 조말생이 뇌물 780관을 수수한 혐의로 ‘뇌물 80관 이상은 교형’이라는 법정형대로 사형(死刑)을 구형받았다. 그러나...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유재석 씨 발언 논란의 교훈…화이부동(和而不同)하라!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1-05 16:32
방송인 유재석 씨의 ‘정치적 발언’이 계속 논란이다. 지난해 12월 말 열린 ‘2016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 주...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오승환과 3김(김인식, 김성근, 김응용)에게 바란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7-01-05 15:44
정치판에서만 ‘3金’이라는 말을 쓰는 줄 알았는데, 야구판에도 ‘3金’이 존재하고 있을 줄이야.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 김성근 한...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촛불집회속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6-12-23 16:32
#1. 부모와 함께 촛불집회에 나온듯한 초등학교 1학년(?) 여자 어린이가 수첩(휴대폰인 것 같기도 함)에 적힌 글을 아무 표정 없이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누구라도 '최순실'이 될 수 있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6-12-16 08:52
시계를 조선시대로 돌려보자. 정조 곁에는 항상 홍국영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자객에게 죽임을 당할 뻔했던 자신을 구해준 그를 정조는 절대...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깜'은커녕 '쨉'도 안 되고 '택'도 없어 보이는 대선주자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6-11-25 20:32
여길 봐도 최순실, 저길 봐도 최순실, 그야말로 온 나라가 최순실이라는 사람 때문에 시끄럽다. 대부분의 언론들은 선정적인 제목과 출처 불명의 내용들로 독자들을 선동하고 있다. 종편을 포함한 일부 방송 매체들은 거의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대선 '잠룡'들이 긴장해야할 한국판 트럼프는 누구?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6-11-11 08:51
글자 그대로 ‘경천동지’할만한 이변이 일어났다. 우리, 아니 전 세계인의 정서와는 동떨어진 ‘이단아’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물리치고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다. ‘설마’가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사퇴, 반대, 탄핵을 외치는 사람들에게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10-31 17:26
“닥치고 내 말 잘 들으세요. 도덕적인 이유를 들어 황희를 잘라야 한다면 우리가 먼저 옷 다 벗어야 돼요. 젊은 날의 실수만 패륜이랍니까. 개인적 약점 악용해 정적을 자르려고 한 거, 이것도 관원으로서 저지르지 말아...
라인
김제동 씨의 '웃자고 한 얘기'가 웃기는 까닭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10-15 17:29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우리나라 정치판이 ‘개그판’이라는 비아냥거림이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번엔 좀 너무 나갔다. 다름 아닌 김제동 씨 이야기다.과거 방송에서 군 복무 시절 장군 배우자에게 ‘아주머니’라고...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정의(正義)를 정의(定義)하는 사람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10-02 19:25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지난 2010년 정의에 대한 논쟁이 국내에 거세게 몰아친 적이 있었다. 미국 하버드대의 마이클 샌델 교수가 펴낸 ‘정의란 무엇인가’ 라는 책의 영향이 매우 컸다. 서점을 통해 판매된 부수...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김제동 씨가 말하는 경북(慶北)은 경북(警北)인가, 경북(輕北)인가, 아니면 경북(敬北)인가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9-03 01:02
[일요서울|장성훈 국장] 한 여고생이 TV 프로그램에서 “김제동 씨가 잘생기지 않았고 경쟁자도 없고 나이도 42살이어서 앞으로 만날 사람도 없을 것 같아서 좋다”고 했다. 대담한 대시다. 그 여고생의 말이 진심인지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우리 한국인은 왜 자족하지 않나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8-12 13:40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한창 주가를 올리는 등 한류 열풍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을 때 필자는 미국에 있었다.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미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말춤’을 춰가며 친근감을 표시...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생생연예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