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6건)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조응천 의원, 이러려고 국회의원 됐나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6-07-08 20:27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정적을 제거하기 위한 술책 가운데 가장 하수로 치는 것이 바로 폭로다. 굴곡 많은 우리 정치사에서도 서로를 비방하기 위한 폭로전은 ‘전가의 보도’처럼 그동안 많은 정치인들에 의해 애용(?...
라인
[장성훈 국장의 현미경]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지율이 대구 경북에서 계속 하락하는 진짜 이유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국장    2016-07-04 16:20
[일요서울|장성훈 국장] “내 책임이다. 내가 죽인 것이야. 이 조선에 일어나는 모든 일은 내 책임이다. 꽃이 지고 홍수가 나고 벼락이 떨어져도 내 책임이다. 그게 임금이다.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어떤 변명도 필요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박근혜 대통령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새누리당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6-30 09:40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지난 해 12월 안철수 당시 전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탈당에 이은 의원들의 연쇄 탈당으로 거의 와해 위기까지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은 ‘회심의 카드’로 김종인 전 청와대 수...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한국, 트럼프를 왜 두려워하나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6-16 17:16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1861년 남북 전쟁이 발발한 뒤 미국의 제16대 대통령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은 자신이 이끌던 북부 연방이 위기에 처하자 노예 해방을 선언했다. 북군들이 노예를 위해 피를 흘릴 수는 없다...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조영남 씨는 진정 자유인인가?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5-30 16:38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솔직히 말해 그는 참 안(?) 생겼다. 자전적 노래 ‘못생겨서 죄송합니다’를 불러 인기를 끌었던 고(故) 이주일 씨 못지 않다. 외모만 놓고 평가하자면 그렇다는 것이다. 그런데, 참 희한...
라인
[장성훈 국장의 기자의 눈] 남자들이여, 조심, 조심, 또 조심하자!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5-30 16:36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얼마 전 지하철에서 60대 중반으로 보이는 어르신이 일단의 젊은 여성들의 발랄한 모습을 바라보며 “참 좋다. 정말 좋아. 모두 다 내 딸 같아서 말이야”라고 하는 것을 들었다. 혹시나 해...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범람하는 논리파괴적 발언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5-16 15:09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얼마 전 인터넷 검색을 하다 우연히 어떤 목사의 설교를 보았다. 설교 제목은 ‘성경에는 여자목사가 없다’였다. 내용은 간단했다. “성경에 여자목사라는 말이 없다. 따라서 여자는 목사가 될...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생생연예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