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1건)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대선 '잠룡'들이 긴장해야할 한국판 트럼프는 누구?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6-11-11 08:51
글자 그대로 ‘경천동지’할만한 이변이 일어났다. 우리, 아니 전 세계인의 정서와는 동떨어진 ‘이단아’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물리치고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다. ‘설마’가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사퇴, 반대, 탄핵을 외치는 사람들에게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10-31 17:26
“닥치고 내 말 잘 들으세요. 도덕적인 이유를 들어 황희를 잘라야 한다면 우리가 먼저 옷 다 벗어야 돼요. 젊은 날의 실수만 패륜이랍니까. 개인적 약점 악용해 정적을 자르려고 한 거, 이것도 관원으로서 저지르지 말아...
라인
김제동 씨의 '웃자고 한 얘기'가 웃기는 까닭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10-15 17:29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우리나라 정치판이 ‘개그판’이라는 비아냥거림이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번엔 좀 너무 나갔다. 다름 아닌 김제동 씨 이야기다.과거 방송에서 군 복무 시절 장군 배우자에게 ‘아주머니’라고...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정의(正義)를 정의(定義)하는 사람들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10-02 19:25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지난 2010년 정의에 대한 논쟁이 국내에 거세게 몰아친 적이 있었다. 미국 하버드대의 마이클 샌델 교수가 펴낸 ‘정의란 무엇인가’ 라는 책의 영향이 매우 컸다. 서점을 통해 판매된 부수...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김제동 씨가 말하는 경북(慶北)은 경북(警北)인가, 경북(輕北)인가, 아니면 경북(敬北)인가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9-03 01:02
[일요서울|장성훈 국장] 한 여고생이 TV 프로그램에서 “김제동 씨가 잘생기지 않았고 경쟁자도 없고 나이도 42살이어서 앞으로 만날 사람도 없을 것 같아서 좋다”고 했다. 대담한 대시다. 그 여고생의 말이 진심인지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우리 한국인은 왜 자족하지 않나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8-12 13:40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한창 주가를 올리는 등 한류 열풍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을 때 필자는 미국에 있었다.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미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말춤’을 춰가며 친근감을 표시...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조응천 의원, 이러려고 국회의원 됐나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편집국장    2016-07-08 20:27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정적을 제거하기 위한 술책 가운데 가장 하수로 치는 것이 바로 폭로다. 굴곡 많은 우리 정치사에서도 서로를 비방하기 위한 폭로전은 ‘전가의 보도’처럼 그동안 많은 정치인들에 의해 애용(?...
라인
[장성훈 국장의 현미경]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지율이 대구 경북에서 계속 하락하는 진짜 이유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국장    2016-07-04 16:20
[일요서울|장성훈 국장] “내 책임이다. 내가 죽인 것이야. 이 조선에 일어나는 모든 일은 내 책임이다. 꽃이 지고 홍수가 나고 벼락이 떨어져도 내 책임이다. 그게 임금이다.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어떤 변명도 필요 ...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박근혜 대통령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새누리당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6-30 09:40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지난 해 12월 안철수 당시 전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탈당에 이은 의원들의 연쇄 탈당으로 거의 와해 위기까지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은 ‘회심의 카드’로 김종인 전 청와대 수...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한국, 트럼프를 왜 두려워하나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6-16 17:16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1861년 남북 전쟁이 발발한 뒤 미국의 제16대 대통령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은 자신이 이끌던 북부 연방이 위기에 처하자 노예 해방을 선언했다. 북군들이 노예를 위해 피를 흘릴 수는 없다...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조영남 씨는 진정 자유인인가?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5-30 16:38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솔직히 말해 그는 참 안(?) 생겼다. 자전적 노래 ‘못생겨서 죄송합니다’를 불러 인기를 끌었던 고(故) 이주일 씨 못지 않다. 외모만 놓고 평가하자면 그렇다는 것이다. 그런데, 참 희한...
라인
[장성훈 국장의 기자의 눈] 남자들이여, 조심, 조심, 또 조심하자!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5-30 16:36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얼마 전 지하철에서 60대 중반으로 보이는 어르신이 일단의 젊은 여성들의 발랄한 모습을 바라보며 “참 좋다. 정말 좋아. 모두 다 내 딸 같아서 말이야”라고 하는 것을 들었다. 혹시나 해...
라인
[장성훈 국장의 언플러그드] 범람하는 논리파괴적 발언
장성훈의 언플러그드장성훈 기자    2016-05-16 15:09
[일요서울 | 장성훈 국장] 얼마 전 인터넷 검색을 하다 우연히 어떤 목사의 설교를 보았다. 설교 제목은 ‘성경에는 여자목사가 없다’였다. 내용은 간단했다. “성경에 여자목사라는 말이 없다. 따라서 여자는 목사가 될...
생생연예포토
여백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