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37건)
아버지가 돌아와야 한다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2-13 09:00
수능시험 부정이 비단 광주뿐 아니라 전국적이었을 것이라는 예측이 빗나가지 않았다. 전국 일원에 조직적인 부정 사례가 감자 줄기 파헤쳐지듯 모습이 드러나면서 끝없는 충격을 주고 있다. 언제 수사가 단락될지 가늠조차 어...
라인
돌 던질 자(者)누구인가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2-03 09:00
사람이 들어서야 할 자리에 간판이 들어서 있고, 인격이 바로 서야 할 자리에 외모가 들어서 있고, 용기와 양심이 들어서야 할 자리에 특권과 물질이 들어서 있습니다. 저는 입만 열면 경쟁을 외치고, 손만 들면 점수 잘...
라인
자식이 원수가 되는 세상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1-29 09:00
‘어휴! 자식이 웬수지…’ 아마 나이든 세대에게는 낯설지 않은 푸념일 게다. 어린 시절을 자라면서 부모님으로부터 또는 다른 어른들 입을 통해 들어본 기억이 없지 않을 것이다.그러나 철들어 어른이 되고 스스로 자식을 ...
라인
쉰세대와 신세대의 격돌(? )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1-19 09:00
지난 2002년 한국의 월드컵 축구 4강 신화는 세계를 놀라게 한 붉은 악마의 함성이 이뤄낸 쾌거였다.붉은 악마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신명나는 축제의 굿판은 우리 국민이 세계를 석권할 수 있는 저력 있는 민족임을 ...
라인
대한민국 왜 이럴까?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1-15 09:00
현대 한국 정치가 시작된 이래 오늘에 이르도록 변할 줄 모르는 세 가지가 있다. 그 첫째는 뉴스 시간대마다, 또 신문 지면에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소위 힘 있는 자들이 저지르는 비리 사건이다. 정치인이 돈을 먹...
라인
학교는 19세기 학생은 21세기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1-04 09:00
이 땅의 교육 문제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우선 과제는 사교육비의 과다한 지출과 재수생 문제가 될 것이다.이는 19세기식 학교, 학벌 중심 사회가 만들어 낸 모순으로 참교육의 부재 현상이 빚은 산물이다. 21세기 들...
라인
정치 기술의 예술론(論 )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0-29 09:00
아름다움(美)을 창조하고 표현해내는 인간 활동을 예술이라고 할 것이다.그래서 일반적으로 예술이라 하면 학예의 기술로만 인식해서 예능적 경지에 국한돼 온 실정이다. 그런 것이 사회가 다양화되면서 예술의 의미도 다양해지...
라인
2004년 11월의 대한민국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0-26 09:00
9월 늦더위를 지나고 겨우 가을 문턱에 들었는가 싶던 것이 벌써 아침저녁 날씨가 겨울 한파를 재촉한다. 추석 절기에 무르익은 오곡백과를 보며 모처럼 훈훈하고 풍요함을 맛 본 것이 잠시였던 것 같다.지금의 기상 상태로...
라인
물갈이론의 허 (虛) 와 실(失)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0-19 09:00
우리 사회에 물갈이론이 강력 대두된 것은 정치권의 부패 때문이었다. 이는 30년 세월 가까이나 이 나라 정치를 지배해 왔던 3김(金)보스 정치의 청산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했다. 3김 정치 아래 국회의원 공천 잣대는 ...
라인
성난 민심을 또 왜곡하려 드는가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0-08 09:00
예년에 비해 갑절이나 길었던 추석연휴를 보내고 금주부터가 실질적인 정상업무의 시작이 아닐까 싶다. 또한 지금이 2004년도 마지막 4분기의 시작이기도 한 시점이다.전 같으면 희망찬 2005년도 새해를 열기 위해 모두...
라인
추석연휴에 생각해 본다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10-01 09:00
목소리를 낼 줄 아는 생명체는 본능적으로 신변에 닥친 위험을 안다고 한다.특히 사람과 함께 생활하는 가축 가운데 개(犬)나 소(牛)같은 경우는 사람의 뜻을 헤아리는 슬기까지 있다고 한다.필자가 어릴 때 경험해 본 바...
라인
난세(亂世)가 잉태하는 것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9-21 09:00
난세가 따로 있겠는가. 정치가 순리를 거역하려 들고, 백성이 불안해하고, 국론이 분분해서 나라 사정이 혼란스러우면 이를 난세라고 할 것이다. 이런 난세를 겪는 민초들의 삶은 고단하기 말할 수 없고 마음이 살얼음판을 ...
라인
역사 왜곡보다 현실 왜곡이 더 무섭다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9-13 09:00
역사 바로 세우기는 민족정기를 일으키고 민족의식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서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그 같은 뚜렷한 명분이 있기 때문에 군사정권이 종식되면서 문민정부가 빼 들었던 역사 바로잡기의 칼날이 서슬 퍼래 구 기득...
라인
한반도를 지켜낸 힘은 정치가 아니었다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9-03 09:00
국가를 이룬 민족이 나라를 지탱시키고 발전해 나가는 원동력은 집권자의 통치 수단이나 경제적 풍요가 아니다.손바닥만한 한반도 땅덩이가 반만년의 유구한 역사를 창조해 오는 동안 외세의 숱한 침략을 딛고 다시 일어설 수 ...
라인
속이려는 권력과 속지 않으려는 국민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8-27 09:00
근래 정치판 돌아가는 모양새를 보고 있자니 한때 우리사회에 회자됐던 우스갯소리 몇 토막이 갑자기 생각난다.신부(神父)와 정치인이 한강에 빠지면 사람들은 얼른 정치인부터 건져 낼 것이라고 했다. 이유는 정치인이 빠져있...
라인
손바닥과 손등의 싸움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8-18 09:00
우리 사회가 보수와 진보의 양대 산맥으로 첨예한 대립관계를 형성하는 이유가 뭔가. 보수, 진보가 손등과 손바닥의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보수가 진보를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연유는 진보가 저항운동과 연관되어 폭력적이고 혁명...
라인
한(恨)생산?에 몰두하는 나라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8-12 09:00
착시현상이 일어난 것도 아닌데 갑자기 우리사회가 미래를 향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뒷걸음질을 시작한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을 지우기가 어렵다. 별로 생각하고 싶지 않은 해묵은 이야기를 꺼내서 소모적 논쟁을 일으...
라인
386 시대가 빚는 오류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8-05 09:00
우리 민족을 ‘슬픔과 한이 많은 민족’ 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우리는 슬퍼서는 말할 것 없고 기뻐서도 곧잘 운다.우리말을 생각해보면 종(鍾)소리를 듣고도 ‘종이 운다’고 하고 낙엽 떨어지는 소리를 ‘낙엽우는 소리’...
라인
통치자의 발톱(?)을 느낄 때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7-28 09:00
지난 역사에서 아니 근세 60년대까지만 해도 우리민족의 먹고 사는 문제가 절박했던 까닭에 넘어야 할 가장 높은 고개를 ‘보릿고개’라고 했다.먹는다는 말이 오죽이나 절실했으면 귀가 어두워지면 ‘귀먹고’ 나이 들면 ‘나...
라인
유능한 정치(?)
고재구의 세상보기     2004-07-21 09:00
유능한 정치와 옳은 정치는 분명 다른 것이다. 옳은 정치는 예나 지금이나 시대변화와 관계없이 백성을 상대로 무조건 정직해야 할 것이며 그 믿음을 바탕으로 백성이 안심하고 편히 살 수 있도록 봉사하고 희생하는 덕목일테...
포토
PREV NEXT
여백
생생연예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