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정치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홍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뒤 묘소 인근의 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홍 지사는 묘역에 도착해 헌화, 분향을 하고 묘소 앞에서 묵념한 뒤 방명록에 '편안히 쉬십시오'라고 적었다. 이어 사저를 방문해 권 여사와 30여분간 이야기를 나눴다. 홍 지사는 권 여사에게 봉하마을에 추진하고 있는 노 전 대통령 기념관 조성과 관련해 "도울 일이 있으면 적극 돕겠다"고 약속했다. 권 여사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사저에 들어가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노 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는 반대 입장에 있어서 달랐지만 훌륭한 대통령이었다"고 덕담을 했다. 정장수 비서실장은 "추석을 앞두고 전직 대통령 묘소를 인사차 참배한 것"이라고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새누리당 소속인 홍 지사가 노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것은 처음이다. 홍 지사는 한나라당 원내대표 시절이던 2008년 노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 생가 옆에 건립한 사저를 아방궁이라고 비난해 논란이 됐었다.

이와 관련해 홍 지사는 "당시 잘못된 보고를 믿고 그랬다"면서 "미안한 마음이 없어지면 묘소를 한번 방문하겠다고 약속했었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 측에서는 김경수 전 비서관과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 박정규 전 민정수석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김맹곤 김해시장도 자리를 함께했다.

mariocap@ilyoseoul.co.kr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