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지난 6·4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운동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선택 대전광역시장이 26일 검찰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검찰이 권 시장이 고문으로 있던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 등을 이용해 불법 선거자금 모금 및 사전선거운동 등을 한 혐의를 포착하고 소환조사를 통보한데 따른 것이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9시 56분께 대전지방검찰청 정문에 도착했다.

검찰 출두전 권 시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 수사에 영향을 미치거나 시정이 쟁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릴까 입장표명을 자제했 왔다"며 "이제 할 말은 해야겠다. 해도해도 너무한다. 어떤 목적을 갖고 수사를 하는 것 같다"며 작심한 듯 말을 쏟아냈다.

그는 이어 "1가지 진실이 99가지의 거짓을 이길 것"이라면서 "그동안 온갖 억측과 소문으로 시정을 혼란에 빠뜨려 송구스럽다. 검찰 조사에 당당히 응해 시민들의 선택이 올바랐다는 것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그동안 수사를 통해 확보된 수사기록과 증거를 토대로 권 시장이 선거 과정에서 일어난 위법 행위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특히 권 시장이 고문으로 있던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을 이용해 불법 선거자금을 모으거나 사전 선거운동을 했는지 등 포럼과의 관련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전화홍보원 77명에게 4600여 만원의 금품을 건넨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 6·4 지방선거 당시 권선택 대전시장 선거캠프에서 전화홍보원 77명에게 4600여 만원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캠프 조직실장 조모(44)씨 3명과 사전선거 운동을 한 혐의로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 사무처장 김모(47)씨, 권 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김종학(51) 대전시 경제특보 등 모두 5명을 구속한 바 있다.

또 선거 캠프 회계책임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하고 달아난 캠프 총무국장 등 2명을 쫓는 등 권 시장과 관련한 불법 선거 운동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mariocap@ilyoseoul.co.kr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