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13일 검찰에 '부정부패 단속을 강화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이완구 총리가 전날 '부정부패 척결'을 강조한 반응으로 보인다.

황 장관은 이날 검찰에 '부정부패 사범 단속 강화지시’ 지침을 하달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지 하루만이다.

황 장관은 지침을 통해 "검찰은 세월호 사건 및 철도·원전·해운 비리 수사 등을 통해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그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회 전반에 만연되어 있는 비정상적·관행적 부조리 및 부패가 끊이지 않고 있어 국민들의 우려가 그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사회 전반에 고착화된 비리 근절 없이는 국가 개혁과 경제 살리기를 위한 범정부적인 노력도 큰 결실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검찰은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본연의 임무인 부정부패 처단에 검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비리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해 국가혁신과 경제 재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전날 이 총리에 이어 황 장관도 메시지를 던졌기에 검찰의 반부패 수사는 가속화할 전망이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인천 송도에 있는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은 포스코건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mariocap@ilyoseoul.co.kr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