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권·자유, 법치·준법 설파한 민주시민운동가

[일요서울 | 우종철 논설주간] 이준(李儁, 1859~1907) 열사는 교육문화운동의 선구자이며, 민권과 자유, 법치와 준법을 설파한 민주시민운동가였다. 그는 호법신(護法神)으로 불렸을 정도로 국민들의 신망이 높았고 부패와 친일을 단죄한 검사의 사표였으며, 국제정세를 꿰뚫어 보는 혜안을 갖춘 외교 전문가였다.

1859년 함경남도 북청군에서 대학자인 이병관과 청주 이씨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난 이준은 1887년(고종 24) 북청에서 초시에 합격해 1894년 함흥의 순릉참봉(純陵參奉)이 되었다. 1895년 법관양성소를 졸업하고, 이듬해 한성재판소 검사보가 되었다. 같은 해 아관파천이 일어나자 사임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와세다대학 법과를 졸업하고 귀국했다.

1898년 ‘독립협회’에 가입해 활동하였으며, 1902년 이상재·민영환·이상설 등과 비밀결사인 ‘개혁당’ 운동을 추진하였다. 1904년 제1차 한일의정서 강제체결에 대한 반대시위운동을 주도했으며, 같은 해 대한보안회-대한협동회를 중심으로 황무지개척권 요구를 저지시키는 데 성공했다.

1905년 일제가 을사조약을 강제체결하고 국권을 박탈하자, 전덕기·최재학·이동녕 등과 함께 을사조약폐기 상소 및 시위운동을 전개하였다. 1907년 대구에서 국채보상운동이 일어나자, 서울에 국채보상연합회의소를 설립하고 전국운동으로 확대, 모금운동을 벌였다. 같은 해 국권회복을 위한 비밀결사로 ‘신민회’가 창립되자, 이에 가입해 활동하였다.

1907년 헤이그에서 제2차 만국 평화회의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한 이준은 고종을 만나 평화회의에 특사를 파견해, 일본의 강압으로 체결된 을사조약이 무효라는 것을 세계만방에 선언하고, 한국독립에 관한 열국의 지원을 요청할 것을 제의해 고종의 동의를 받았다.

헤이그특사단의 정사 이상설, 부사 이준, 이위종은 장장 65일에 걸친 장정 끝에 마침내 6월 25일 헤이그에 도착했다. 만국 평화회의(참가국 46개국, 대표 247명)는 6월 15일부터 1개월간 개최되었다.

헤이그에 도착한 이준 일행은 만국 평화회의 의장에게 고종의 친서와 신임장을 전하고 한국대표로서 공식적 활동을 전개했으나, ‘영일동맹’에 기반한 일본의 조직적인 방해로 분루를 삼켜야만 했다. 하지만 그들은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 6월 28일 [장서]와 그 부속문서인 [일인불법행위(日人不法行爲)] 책자를 40여 참가국 위원들에게 보냈으며, <평화회의보>에 [장서]의 전문을 게재했다.

7월 9일에는 국제협회에서 이위종은 유창한 프랑스어로 ‘조선을 위해 호소한다’는 사자후를 토했다. 현지 언론은 이위종을 조선의 왕자로 소개했고, 조선 특사들을 예수 그리스도에 비유하는 만평까지 등장했다.

이에 세 특사는 일제의 한국침략을 폭로, 규탄하고 을사조약이 무효임을 선언하는 공고사(控告詞)를 의장과 각국 대표 위원에게 보냈다. 각국 기자들은 동정적이었으나, 열강의 대표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준은 분격을 금하지 못하고 연일 애통하다가 1907년 음력 7월 14일 한을 남긴 채 순국하였다. 이는 이준이 출국 전 전별석상에서 읊은 춘추전국시대 형가(荊軻)의 ‘역수가(易水歌)’(“가을바람 쓸쓸한데 물조차 차구나. 대장부 한번 가면 어찌 다시 돌아오리.”) 시 속에 이미 죽음을 각오한 심경이 농축되어 있음을 엿볼 수 있다.

비록 세 특사의 외교활동이 열강들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지만, 이준의 구국운동가로서의 생사관은 자신이 한 말(“제대로 죽으면 도리어 영생하느니”)대로 민족의 사표(師表)로 우리 가슴 속에 숨 쉬고 있다.
이상설은 이준의 임종을 지켜보며 그의 유해를 헤이그의 공동묘지에 묻고 당시의 슬픔을 이렇게 남겼다.

고고한 충골(忠骨)은 하늘을 푸르게 갈아내는데
거연(居然)히 큰 화(禍)가 눈앞에 떨어져
나라일은 아직 이루지 못하고 그대 먼저 죽으니
이 사람 혼자 남아 흐르는 눈물이 배 안을 가득 채우는 구나

ilyo@ilyoseoul.co.kr


우종철 논설주간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