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서준 프리랜서] 성매매가 가정집까지 파고들고 있다. 남성이 원하는 여성은 집까지 찾아와 안마와 성매매를 제공하는 것이다. 특히 최근 들어 성매매 전단지가 주택가까지 뿌려지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심지어 부부가 함께 집에 돌아오다가 이러한 성매매 전단지를 발견하고 경악한다. 물론 과거에도 성매매 전단지들은 은밀한 길거리에 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모텔가 등지가 대부분이었다. 모텔에서 숙박을 하는 현지 및 외지인들을 대상으로 한 성매매였다. 놀라운 것은 최근 주택가에까지 이러한 전단지가 뿌려지고 있다는 점. 취재진은 놀라운 속도로 확산되고 있으며, 또 은밀하게 남성들에게 접근하는 ‘주택가 출장 성매매’의 모든 것을 취재했다.

최근 김다정, 이연식(가명)씨는 결혼을 하고 ‘깨알 같은’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다. 아직은 그리 형편이 좋지 않아 원룸에 신혼집을 얻었다. 그런데 그렇게 신혼 생활을 즐기던 어느 날부터 원룸에 이상한 쪽지 전단지들이 오기 시작했다. 바로 성매매를 유도하는 출장 마사지 전단지였다. 부부는 이 전단지를 보며 경악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남성은 지은 죄도 없이 괜히 민망해졌고, 여성은 기분이 상했다. 김다정 씨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정말 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 일반인들이 거주하는 이런 주택가에까지 성매매 전단지가 오는 것은 정말 심하지 않은가. 도대체 얼마나 많은 남성들이 성매매를 하기에 이런 곳에까지 이런 불결한 전단지가 오는 건지 모르겠다. 경찰에 신고를 하고 싶어도, 매번 신고를 할 수도 없을뿐더러 그럴 시간도 없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한국 사회에 살고 있다는 것이 정말 기분이 나쁘다.”

물론 이제까지 이러한 전단지는 모텔가나 유흥가에 뿌려진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왜 이제는 주택가까지 이러한 전단지들이 파고들고 있는 것일까. 이에 대한 원인은 여러 가지로 분석해볼 수 있겠지만, 급속도로 늘고 있는 ‘1인 가구’도 큰 몫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원룸의 경우에는 남성들이 혼자 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러한 성매매에 대한 수요가 있다고 한다. 취재진은 어렵게 출장 마사지 일을 하고 있다는 김모씨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요즘에는 원룸으로 여성을 부르는 남성들도 많아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 수요가 있기 때문에 우리 같은 사람들도 더 수요를 많이 개발하기 위해서 원룸촌에 많이 뿌리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대중적인 장소에 뿌리게 되면 경찰의 단속에 대한 위험이 있기 때문에 우리도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그러한 위험성은 언제든지 있는 것이다. 대포폰을 활용하면 그나마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택가에도 전단지를 뿌리고 있다.”

특히 이러한 남성 혼자서 사는 원룸으로 출장을 가는 것은 남성들이나 업소 측에서도 다소 안전한 성매매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남성들의 경우는 특정 업소에 출입하면서 주변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는 것은 물론이고, 단속의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어느 정도 지킬 수 있다. 또한 남성 스스로가 대포폰을 사용해서 이러한 성매매를 하게 되면 사후에도 추적이 거의 불가능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물론 남성 혼자서 살기 때문에 얼마든지 집에서 성매매를 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1인 가구의 대량 증가뿐만 아니라 ‘프리랜서 성매매 여성’들이 늘고 있다는 것도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과거에는 특정 업소에서 근무를 해야만 성매매를 통해서 돈을 벌 수 있었지만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한 다양한 경로로 남성 손님들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굳이 성매매 업소에 근무하지 않는 여성들도 적지 않다. 따라서 그녀들이 가장 선호하는 성매매 방식은 다름 아닌 ‘일하고 싶을 때 일하고, 쉬고 싶을 때 쉬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가장 정확하게 충족시켜주는 것이 바로 이러한 출장 마사지라고 할 수 있다. 취재진은 손님을 가장해 한 출장 마사지 여성과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그녀들은 출장마사지의 장점을 한결같이 ‘자유롭게 일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다. 출장 마사지사로 3년간 일해왔다는 조모양(26)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나 뿐만 아니라 성매매를 하면서 살아가는 대부분 여성의 생각은 비슷할 것이다. 지금은 이런 일을 통해서 생계를 해결하지만, 앞으로도 계속 자신의 인생을 이 일에 바치고 싶지는 않다. 그렇다면 결국 미래의 또 다른 준비를 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려면 시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출장 마사지의 경우에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좋다. 만일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하고 싶다. 학원도 다녀야 하고 실습도 해야 한다. 이런 출장 마사지가 아니라 일반 업소에 근무한다면 그러한 미래를 위한 준비를 한다는 것이 불가능하다. 물론 누구에게 떳떳하게 자랑할 만한 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지금 나의 생계를 해결해주고 미래를 준비하게 해주는 소중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따라서 이러한 업종에서 일하고자 하는 여성들이 많아지면서 주택가에까지 무리하게 전단지를 뿌리면서 영업을 하려는 것이 출장 마사지 업주들의 생각이다. 하지만 이러한 주택가 성매매의 1차적 주범은 다름 아닌 성매매를 하려는 남성들이 아닐 수 없다. 남성들은 주택가와 성매매 집결지를 가리지 않고 자신의 성욕을 돈을 주고 해결하고 하기 때문이다. 결국 그들의 욕심이 ‘주택가 성매매’를 불러왔다는 이야기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다름 아닌 ‘시민들의 자발적인 신고 정신’이다. 전단지를 모아 경찰에 신고하고, 적절한 대책을 요구하는 것이다. 이러한 요구에 대해서는 경찰도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밖에 없고, 전단지에 대한 특별 경계 활동에 돌입할 수 있다는 것. 하지만 이러한 적극적인 요구를 하지 않으면, 이를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이 수반되지 않을 때에는 성매매 업자들 역시 지금보다 더욱 깊숙하게 주택가로 침투하게 된다. 적극적인 거부나 경찰의 개입이 없으면 이들은 계속해서 주택가에 전단지를 뿌리면서 더욱 더 수익을 확대하려고 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주민들이 자신들의 환경을 잘 지키기위해서는 스스로 노력을 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다.
ilyo@ilyoseoul.co.kr


서준 프리랜서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