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통일부장관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개성공단 긴급 현안보고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며 물을 마시고 있다. <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5일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 노동당으로 유입돼 핵·미사일 개발에 전용(轉用)됐다는 의혹과 관련, "(핵·미사일 개발에) 자금이 들어간 증거 자료를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자료가 있다"고 한 자신의 발언(12일)을 뒤집었다.

홍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현안 보고에서 '개성공단 자금 전용의 증거가 있느냐'는 위원들의 질의에 "개성공단 자금의 70% 정도가 당 서기실, 39호실로 들어간다고 파악됐다"며 "그러나 얼마가 (핵·미사일 개발에) 들어갔는지 확인할 수는 없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설명이 충분치 못해 오해와 논란이 생겼다"며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어 송구하다"고 말했다. 정리하면 우리 기업들이 개성공단의 북 노동자 임금 명목으로 지급한 달러가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을 통해 노동당으로 상납되는 것까진 확인되지만, 이후 이 돈이 핵·미사일 개발에 정확히 얼마나 쓰였는지 입증하는 자료는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홍 장관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여러 가지 관련 자료도 정부는 갖고 있다"고 했고, 이어 14일 KBS에 출연해서는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무기, 미사일 개발 또 여러 치적 사업 등에 쓰이고 있다"고도 했었다.

'거짓말 논란'이 커지자 통일부는 이날 저녁 '보도 해명자료'를 내고 홍 장관의 발언에 대해 "당에 들어간 70%에 해당하는 자금이 핵·미사일 개발이나 치적 사업 또는 사치품 구입 등 여러 용도에 사용되므로 그중 핵·미사일 개발에 얼마나 사용되는지 정확하게 확인하기 어렵다는 취지"라고 부연 설명했다.

mariocap@ilyoseoul.co.kr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