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제36회 장애인의 날'인 20일 "장애문제는 장애인들만이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가 함께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36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구별 없이 모두가 어우러져 살아가는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은 우리 모두의 사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총리는 "우리나라에는 약 250만명의 장애인이 있으며, 이들 가운데 90% 정도는 질병이나 사고로 인한 후천적 장애"라며 "우리 누구도 장애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며 장애는 바로 우리 가족의 일, 나의 일일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장애인 연금·수당 인상 ▲장애인 의무고용 확대 ▲직업훈련 인프라 확충 등 정부의 장애인 정책을 소개하며 "무엇보다 장애인들의 삶의 질과 권익을 증진시키는 데 최우선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그러면서 "특히 올해에는 전국 17개 광역 시·도에 '발달장애인 지원센터'를 설치, 발달장애인에 대한 지원 체계를 강화하겠다"며 "내년부터는 장애인 한분 한분이 각자의 상황에 따라 필요한 도움을 제때 받을 수 있는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개개인이 각급 기관을 찾아다녀야 했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한곳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원스톱서비스' 체계도 마련하겠다"며 "장애인의 건강권과 의료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원격의료 등 의료서비스가 보다 효율적으로 제공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hwikj@ilyoseoul.co.kr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