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지역으로 결정된 경북 성주군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에 대해 28일 국방부는 논의에 들어갔다.
국방부는 이날 논의에서 "지금은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들이 '성주 군민들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에 대해 질문하자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금은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추후에 논의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사드 배치 지역으로 성주가 결정된 지 보름이 지났으나 아직 주민들과의 직접적인 소통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우선적으로 성주 지역 주민들과의 대화 채널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국방부의 다른 관계자는 "아직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민들과 대화를 하기 위해 계속 노력 중"이라고 전해왔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구체적인 일정은 잡히지 않은 상태"이며 "한민구 국방장관이나 황인무 국방차관이 성주를 다시 방문할 계획도 아직은 없다"고 덧붙였다.
hwikj@ilyoseoul.co.kr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