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생존자 1억원(이하 1인당), 사망자 2천만 원 규모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5일 일본 정부가 제공할 위안부 재단 출연금 10억 엔(111억 원)의 사용 방안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현금 지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이 같은 현금 제공 방식에 대해 "재단(화해·치유 재단)이 대상자 개별 수요를 파악해 그것을 토대로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파악된 수요를 토대로 현금을 분할 제공하는 것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현금 지급과 별개로 추진될 재단의 사업은 작년 12월 28일 도출된 한일 정부간 합의에 입각해 양국 정부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범위 안에서 재단이 결정할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mariocap@ilyoseoul.co.kr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