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송승진 기자 (왼쪽부터 장동우, 이성종, 이성열, 엘, 김성규, 남우현, 호야)

[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그룹 인피니트가 지난해 7월 발표한 미니 5집 ‘리얼리티(Reality)’ 이후 1년 2개월 만에 완전체로 가요계로 돌아온다. 팬들의 오랜 기다림과 갈증을 씻겨줄 이들의 패기 있는 타이틀곡 ‘태풍’은 가요계 하반기 인기 돌풍을 예고한다.

인피니트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인피니티 온리(INFINITE ONL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특히 인피니트는 이번 앨범이 7년여 간의 인피니트의 음악적 색깔에 전환점이 될 계기라는 포부를 밝혔으며 그동안 이들이 보여줬던 음악적 역량 안에서 오직 ‘인피니트’만이 할 수 있는 음악적 깊이를 보여줄 예정이다.

우현은 “그간 ‘그 해 여름’이라는 콘셉트로 매번 여름에 2년마다 하는 콘서트를 진행했다. 서울, 부산, 일본 투어까지 했다”면서 “성규, 동우는 뮤지컬을 했고 저는 올 초 인피니트가 아닌 솔로로 활동하기도 했다. 호야는 ‘힛더스테이지’ 춤으로, 엘은 드라마로 사냥했다. 성열, 성종은 휴식시간을 가졌다”고 근황을 전했다.

리더 성규는 “활동을 하면서 녹음, 연습도 하고 뮤직비디오 촬영을 했다. 오래전부터 녹음했던 곡도 있고 최근에 만들어진 곡이 있다”면서 “추석 연휴에도 열심히 연습하면서 앨범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엘은 “공백이 길었다. 오래 기다리신 팬들을 위해, 하루하루 색다른 걸 보여드리기 위해서 다양하게 준비를 했다”며 “인피니트의 앞으로 행보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할 앨범이라고 생각했다. 준비를 많이 한 앨범인 만큼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송승진 기자 (장동우)
사진=송승진 기자 (이성종)
사진=송승진 기자 (이성열)
사진=송승진 기자 (엘)
사진=송승진 기자 (김성규)
사진=송승진 기자 (남우현)
사진=송승진 기자 (호야)

타이틀곡 ‘태풍 (The Eye)’은 휘몰아치는 무자비한 태풍을 뚫고서 빛을 쫓아가듯 초반 도입부터 끝까지 반복되는 인피니트의 목소리가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이들의 화려한 귀환을 알린다.

이에 호야는 “‘태풍’ 제목부터 강렬하다. 사실 이 곡은 작곡가분이 작업도 오래 하셨고 3~4개월 전 녹음을 마친 곡이다. 그런데 안 좋은 시기에 나와서 마음이 편하지는 않다”면서 “곡 자체는 드라마틱한 전개가 돋보이는 좋은 곡“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동우는 “태풍 자체가 태풍 눈은 고요한데 그 주위는 모든 걸 휩쓸어가는 것들이 이성에 대한 기억”이라며 “태풍의 눈은 가만히 있지만 그 주위는 그녀에 대한 추억, 기억, 혼란스러움으로 가득 차 있어 벗어나면 또 다시 태풍에 휩쓸리는 것처럼 벗어날 수 없는 사랑의 집착을 표현하기도 했다”고 비유적으로 곡을 설명해냈다.

그는 또 “집착의 아이콘이 되긴 했지만 노래 자체가 그런 감정을 표현하려 했기 때문에 집착을 할 수 있는 것도 어떻게 보면 사랑이다”라고 표현했다.

이번 ‘태풍’의 뮤직비디오 연출은 인피니트 데뷔곡 ‘다시 돌아와’부터 ‘내꺼 하자’ 그리고 성규와 우현의 솔로 앨범 타이틀곡 ‘컨트롤(Kontrol)’, ‘끄덕끄덕’ 등을 연출하며 멤버들과 오랜 기간 작업한 황수아 감독이 이번에도 메가폰을 잡아 인피니트 특유의 칼군무,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 퍼포먼스와 디테일한 영상미를 담아냈다.

더욱이 성열은 이번 앨범을 내기까지 부담과 노력이 많았겠다는 질문에 “우선 나이 먹은 걸 티 내지 말아야지 했다. 초심과 같은 마음으로 20살 때 풋풋한 에너지를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고 답했다.

성규 역시 “저도 성열이가 생각했던 부분을 많이 생각했다. 매번 앨범이 나올 때 마다 드리는 말씀이다. 녹음하고 연습할 때 마다 지난 앨범보다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생각을 많이 한다”며 “이번 앨범도 준비하면서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 했던 모습이 뭐가 있을까 고민했다”고 말하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간 다양한 공약을 선보인 인피니트는 이번 활동에서도 1위 공약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선보였다. 동우는 “사실 순위를 잘 안보는 타입이다. 지금까지 많은 공약을 했었다. 어떤 공약이 좋을지 생각보다 조심스럽다”면서도 “팬분들과 함께하는 것이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성종은 “소수 팬분들과 자장면 먹고 싶다”고 말했고 성열은 “스카이다이빙을 하면서 태풍처럼 도는 것은 어떠냐”고 물어 멤버들의 웃음을 샀다.

또 우현은 “1위를 한다면 어쿠스틱으로 편곡을 해서 거리에서 버스킹을 하겠다”는 의견을 밝혔고 호야는 “음악방송 1위한 날에 공개방송 팬분들과 자장면 대접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우현은 “이 중에서 합의를 해 공약을 실천 하겠다”고 1위 공약을 약속했다.

사진=송승진 기자

마지막으로 엘은 “저희 인피니트가 7년차가 됐다. 멤버들 개개인 활동도 많고 유닛, 개인 활동을 많이 했었다. 그만큼 인피니트 내에서 장르, 퍼포먼스가 많기 때문에 이번 앨범 이후에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지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앨범”이라며 “또 다른 앨범이 나올 때 어떤 행보가 될지 모르겠지만 전환이 될 수 있는 앨범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데뷔 7주년을 맞은 인피니트의 이번 앨범이 인피니트의 대표곡을 바꿀 수 있는 터닝 포인트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