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총리 후보자와 얘기나누는 새누리당 정진석 대표 <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김병준 국무총리는 후보자는 3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총리 지명 소감 및 책임총리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는 참여정부 청와대 정책실장 출신인 김 후보자를 새 총리로 지명, 야당의 협조를 이끌어 현 사태를 수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야권이 당장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진통을 예고하고 있다.

총리실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한 뒤 오후에 연수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김 후보자는 당분간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꾸려지는 연수원에 머물며 청문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김 후보자는 당초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전날(2일) 오후 첫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정작 기자들과 만나서는 대부분의 질문에 대해 "3일 밝히겠다"고 미뤘다. 다만 전날 밤 자신의 강의를 위해 찾은 국민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비교적 상세한 답변을 내놓았다.

김 후보자는 대통령 하야 요구에 대한 입장에는 "내가 대통령을 보호하려 나서지도 않았고 그럴 이유도 없다. 제가 방패막이 될 이유가 어디 있느냐"면서도 "다만 어떤 형태로든 헌정, 국정이 중단되고 붕괴되는 것은 안된다는 게 제 소견"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인사권 등 책임총리 확약' 여부에는 "그냥 (총리직을) 받지는 않았다"며 박 대통령과의 독대 사실까지 전하는 한편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뿐 아니라 임종룡 경제부총리 후보자(지명)도 제가 전혀 무관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번 개각에 앞서 국회와의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사전협의를) 해줬으면 참 좋았을 텐데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