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미국 대선과 관련해 북한이 언론 매체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를 선호하는 모습을 보이자 통일부 당국자는 8일 "누가 (대통령 자리에) 오든지 북한이 안심할 상황은 아닌 거 같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힐러리 클린턴을 비난한 것에 대해서 이날 이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힐러리 클린턴 주변 인사들이 비핵화 위해 (제재) 강하게 해야 한다고 했던 것들 때문에 (당선되면) 위태롭겠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트럼프는 한국의 안보는 한국이 지키라는 식으로 얘기해와서, 그런 걸 볼 때 트럼프가 북한 안보에 위해가 덜 하겠다는 판단일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 당국자는 하지만 "미국은 자국의 안보를 중시하는데, 북한이 레드라인(한계점)을 넘었다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에 북한이 미국의 레드라인을 건들만한 상황이 나오면 아무리 트럼프라도 눈 뜨고 볼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누가 (대통령 자리에) 오든지 간에 북한이 안심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