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10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미 재계회의 위원들 앞에서 북한 핵 문제가 경제적 측면과도 밀접히 연관됨을 강조했다.

이날 오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28차 한미재계회의 총회에 참석한 김 본부장은 '북핵 문제와 우리의 대응방향'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지정학적 요소와 지경학적 요소의 상호 의존성이 심화되고 있다"며 "북핵 문제는 정치·안보뿐만 아니라 경제적 측면과도 밀접히 연관된 이슈"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김 본부장은 "기업의 경제 활동이 북한 정권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악용되는 등 의도하지 않은 부적절한 결과를 초래하지 않도록 '지정학적 주의 의무'를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의 전방위적 대북 제재·압박 노력으로 '국제사회 대(對) 북한'의 구도가 확고히 정착됐다"며 "북한이 전략적 셈법을 바꿀 때까지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대북 제재·압박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이어 "미국 행정부 교체와 관계없이 한미동맹 및 양국 간 대북 공조는 굳건히 유지될 것"이라며 "북한이 과도기를 악용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현 정부는 물론, 신 행정부 인수팀 등과도 조기에 긴밀한 대북 공조 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이날 김 본부장의 연설이 미국의 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한미 간 강력한 공조가 지속될 거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기회가 된 것으로 평가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