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청와대는 15일 최순실 씨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일부 보도와 관련, "일부 언론, 특히 온라인 기사를 보면 기가 막히다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유감스러운 기사가 많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팩트는 뒤로 밀려 한 줄이 되고, 사실이 아닌 거짓된 내용이 제목과 주제가 되는 기사가 넘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대박' 발언이 최 씨의 아이디어였다는 13일 SBS 보도를 '명백한 오보'라고 반박하면서 이 발언이 중앙대 신창민 명예교수의 책에서 따온 것이라고 설명했음에도 일부 매체가 여전히 인용하는 상황을 가리킨 것이다.

따라서 정 대변인의 이날 발언은 청와대가 앞으로 사실과 다른 의혹 보도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정 대변인은 "'통일은 대박' 용어가 최순실과는 전혀 관련 없는 허위 보도라고 말한 것을 비롯해서 제가 거의 매일 사실관계가 전혀 맞지 않는 기사에 대해 상세 발언 내용까지 공개하면서 팩트를 확인했다"면서 여전히 관련 보도가 수그러들지 않는 데 대해 "팩트를 외면하고 의혹을 부풀리는 데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또 "이는 사회 안정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 간곡히 부탁하는데 자중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