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새누리당 대권 잠룡 가운데 한 명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새누리당이 해체 후 재창당을 하지 않으면 중대결심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자 유치 등을 위해 독일을 방문 중인 남 지사는 15일 밤(현지 시각) 동행 기자 간담회에서 "새누리당이 정상적인 리더십으로 운영되지 않는다. 현 지도부가 물러나고 완전히 새로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 현 지도부는 조기 전당대회를 하겠다고 하는데, 이미 새누리당은 국민의 마음속에서 지워졌다"며 "지금 있는 사람들을 그대로 두고 지도부를 바꿔서 그냥 간다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 대표가 빨리 물러나야 하고, 당 대표 뒤에 숨어 이 지경까지 만든 몇몇 '친박' 핵심세력은 정계 은퇴를 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대결심은 힘든 결정이 될 수 있으며, 정치를 통한 모든 것이 끝날 수 있다는 각오로 할 것"이라며 "지금이 '정계를 은퇴할 수도 있다'는 생각 아래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해야 하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런 생각을 나 혼자만 하진 않고 있으며, 새누리당의 완전한 해체 및 재창당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도 했다.

남 지사는 '중대결심'이 무엇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새누리당 탈당 또는 제3지대 창당 등 아니겠느냐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