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사업 희망사과나무가 10일 전남지역 소외 청소년 가정에 연탄을 후원했다.

이번 연탄 후원은 소외 계층 청소년 가정의 겨울나기를 위한 생활 지원으로 한국청소년연맹 희망사과나무와 한국청소년광주전남연맹에서 함께 진행했다.

후원 대상은 학교로부터 추천을 받았으며 조손가정 및 저소득층 가정에 연탄 900장을 전달했다.

연탄을 전달받은 한 조손가정 어르신은 “겨울만 되면 추위에 연탄 걱정을 하는데 많은 연탄을 배달해 주어 한겨울을 따뜻하게 날 수 있게 되었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한편 연탄을 직접 전달한 한국청소년광주전남연맹 김용식 업무부장은 “학교 및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한 작은 나눔의 시작일 뿐”이라며 “앞으로 희망사과나무와 함께 더 많은 이웃들에게 이러한 나눔을 실천하며 지역사회의 건강한 발전과 나눔문화 확산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희망사과나무는 연탈전달 외에도 전국 보육원, 그룹홈 등 국내 및 해외 취약계층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이웃사랑을 지속적으로 실천할 예정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