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교육부가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관련한 특감 결과를 발표하고 관계자들을 고발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18일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입학·학사관리 특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난 정씨의 입학을 취소해 달라고 이대 측에 요구했다. 또 정씨에게 입학·학사 특혜를 제공한 교수들에게 중징계 등 엄정 조치를 취하라고 이대 측에 요구했다.

또 교육부는 특혜를 제공한 혐의가 인정되는 교수들을 업무방해죄로 고발하기로 했다. 고발은 내부 감사심의위원회를 거친 뒤 진행될 예정이다. 대상자는 총 18명이다.

정작 이대 학장, 교수, 입학처장 등 20여명에 가까운 교직원이 정 씨의 부정입학과 불공정 학사관리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직접적으로 지시를 내린 인물이 누군지는 밝히지 못했다.

입학처장 ‘총장 지시’ 진술, 최경희 전 총장 ‘부인’
대학재정지원 사업 몰아주기 의혹은 조사 안 해

당초 교육부는 최경희 이대 전 총장이 정 씨를 뽑으라고 지시했다는 입학처장의 진술을 확보했었다. 하지만 최 총장은 이같은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현 감사관은 “입학처장은 정유라가 누구의 자식이라는 것을 먼저 안 상태에서 총장에 보고하고 진행했다고 진술했다”며 “김모 학장은 부인하지만 그 아래 학과장이 교수 2명한테 정유라를 신경쓰라고 했다”는 등 확보한 진술을 나열하는 선에서 그쳤다.

이 밖에 교육부가 올해 대학재정지원 사업 9개중 8개를 이화여대에 몰아주는 등 특혜를 제공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특별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의혹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이화여대는 정 씨가 입학한 뒤 프라임사업, 코어사업, 평생교육단과대학 등 교육부 재정지원사업에 대거 선정됐다. 자연스럽게 정 씨의 입학 조건으로 최 씨가 혜택을 준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하지만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학재정지원사업은 2000명의 교수가 참여할 정도로 엄격히 평가하고 있다. 물리적으로 특정 대학이 선정되도록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 씨가 동계스포츠 분야에서 각종 이권에 개입한 혐의로 18일 오후 4시 검찰에 체포됐다. 장 씨는 도곡동 친척집 인근에서 체포됐다. 그녀는 자신이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 씨는 횡령 혐의와 별도로 연세대 특혜 입학 의혹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연세대 측은 교육부나 국회가 감사 및 국정조사를 진행한다면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