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홍준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0년 만에 대형화재가 난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정치적 위기때마다 서문시장을 방문했다”며 “정치역정을 함께 한 서문시장에 대형 화재가 나 일정을 잡았다”고 밝혔다. 시기는 화재가 진압된 직후에 방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여 년 만에 재차 대형화재가 발생한 서문 시장은 박 대통령과 정치적 인연이 깊다. 특히 지난달 11월 29일 박 대통령은 자신의 거취를 국회 의견에 따르겠다며 임기단축 발언을 한 다음 날 새벽 박 대통령과 정치 역정을 함께해 온 서문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4지구가 완전히 소실됐다.

박 대통령은 지난 1998년 달성군 국회의원 보궐선거로 정치에 입문한 이후 고비가 찾아올 때마다 서문시장을 찾았고, 상인들은 아낌없이 성원을 보냈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당시 여론조사에서 밀리며 고비를 맞을 때 서문시장을 찾았고 당선 직후에도 서문시장을 찾았다. 또 2004년 총선 때 노무현 대통령 탄핵 역풍으로 민심이 흔들릴 때를 비롯해 2012년 총선 때 낙하산 공천으로 대구 민심 이반 현상이 나타났을 때도 방문했다.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을 찾을 때마다 상인들은 '박근혜'를 연호하며 지지를 보냈고, 박 대통령은 정치적 위기를 무난히 극복했다. 이런 정치적 인연 탓에 지난달 26일 전국 대도시에서 대통령 탄핵 집회가 열릴 때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 400여 명이 전국에서 몰려와 4지구 앞에서 '박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를 열었다.

한편 여권 한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대구 서문시장 방문관련 “대구도 박 대통령에 대해 여론이 좋지 않은데 이런 시기에 서문시장을 방문하는 것은 오히려 역풍이 불 수 있다”며 우려감을 표명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