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은 새누리당의 박근혜 대통령 '4월 퇴진론'에 대해 "대통령도 당원의 한사람으로서 당론을 수용하시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5일 허 수석은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서 밝혔다.

허 수석은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이 새누리당의 '4월퇴진 6월 대선'에 대해 "대통령도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결정하신 내용을 보고 받으셨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이 '4월에 퇴진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느냐'고 묻자 "당론에 따른다고 하는 말은 그런 뜻을 포함한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