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교육부가 주최하고, (사)한국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이하 총장협의회)가 주관하는 ‘체육특기자 제도 개선 심포지엄’이 15일 오후 2시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심포지엄에서는 대학스포츠 현안에 대한 자율적 협의체인 총장협의회의 기능 강화, 초·중·고교 체육특기자들의 체계적 학사·진학 관리를 위한 학교체육진흥 전담 조직 설립 추진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체육특기자 출신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 국제올림픽위원회 선수위원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유승민 위원이 토론자로 나서 학생선수가 공부와 운동을 균형 있게 병행할 수 있는 시스템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