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는 15일 야3당이 제안한 '권한대행-정당대표 회동'을 전격 수용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지난 13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대표님들께서 대통령 권한대행과의 정당대표 회동을 제안하신 바 있다"며 "국가적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국회와 정부간 긴밀한 협력과 소통이 긴요하다는 점에서 3당 대표님들의 제안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들고, 국회와의 긴밀한 협조 및 소통을 통해 국정의 조기 안정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정의 조속한 안정방안을 협의하기 위해서는 여야정이 함께 참여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현재의 정치적 상황으로 여야정이 함께 만나는데 시간이 소요된다면, 조속히 만날 수 있는 각 정당별로 회동해 의견을 나누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심오택 총리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3당 대표 비서실장과 잇달아 전화통화를 해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