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공문서 위조 사기죄를 저지른 첼시 리는 지금 불가리아에서 미국 국적으로 ’ 뛰고 있다아무런 죄책감도 없이우리나라 사법당국과 미국 사법당국은 도대체 이 엄청난 사기극을 벌인 첼시 리를 왜 그냥 두고 있는가이 엄청난 사건에 왜 두 나라는 침묵하고 있는지...그런 선수를 데리고 왔던 박종천 전 감독은 지금 버젓이 TV에서 농구해설을 하고 있다뭐 이런 경우들이 다 있는가

장성훈 기자  seantlc@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