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2017년을 10여일 앞두고, 정유년 닭띠해에 태어날 아기를 위해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위해 닭의 새끼인 병아리 캐릭터를 이용한 유아용 선물이 인기를 끌고 있다.
 
병아리모양 신발은 신발 밑창이 치발기와 동일한 TPE재질고무로 되어있어 구강기인 아기가 물고 빨아도 안전하며, 밑창을 제외한 부분은 양말로 되어 있어 신기기에도 편하다.

병아리 가방은 물론, 배넷저고리, 모자, 속싸개 등 3만 원대부터 10만 원상당의 세트상품까지 다양하게 마련돼 있으며 신세계센텀시티 6층 아동복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