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아 타이거즈가 투수 양현종을 앉히면서 비로소 ‘완전체’가 됐다고 한다. 거포 최형우도 거금을 주고 데려왔으니 그렇게 평가할 만도 하다. 따라서 목표도 ‘우승’일 것이다. 과연 그럴까? NC 다이노스도 박석민을 영입하면서 ‘완전체’를 이뤘다고 큰소리쳤다. 우승했는가?

장성훈 기자  seantlc@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