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정유라 부정 입학'으로 내홍에 휩싸인 이화여자대학교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화여자대학교는 22일 전체 교수를 대변하는 대의기구인 교수평의회를 출범시켰다. 

교수평의회는 각 대학 및 대학원에서 선출한 평의원들로 구성된다. 임원은 의장 1명, 부의장 2명, 감사 2명, 총무 등으로 이뤄진다. 

교수평의회 출범을 위한 총회는 지난 19일 열렸다. 총회에서는 의학과 이선희 교수가 의장으로 선출됐다.

부의장은 국어국문학과 임동훈 교수, 감사에는 전자공학과 임혜숙 교수와 소비자학과 천혜정 교수가 각각 뽑혔다.

총회 후 지명직 부의장으로 교육공학과 강명희 교수, 총무로는 경영학과 변진호 교수와 법학과 김상일 교수가 각각 선임됐다.

교수평의회는 대학운영 및 학사에 관한 사항을 총장과 이화학당 이사회에 건의할 수 있고, 학교의 주요 위원회에 참여할 수 있고 총장 해임 권고나 총장·학장을 제외한 교무위원에 대한 해임안도 건의할 수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