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홍명보 항저우 그린타운 감독이 올해에도 어김없이 25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수여했다. 15년째 이렇게 하고 있다. 그는 "한국 축구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열심히 일하겠다"고 했다. 촛불집회에 스포츠 스타가 없다고 불평하는 사람들은 홍 감독 말의 행간을 잘 읽기 바란다.

장성훈 기자  seantlc@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