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발언이 점점 이성적이지 못하고 있다. 헌법을 무시하는 것에서부터 ‘정치보복’을 시사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는다. 전국을 돌면서 ‘시민혁명’을 선동하고 있으며 안보관을 의심케 하는 말을 꺼리낌 없이 마구 토해내고 있다.
지난해 문 전 대표는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여론조사로 결정하자고 주장했다. 총리는 국회의 동의를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고 규정한 헌법을 무시한 발언이었다. 그가 그렇게 말한 것은 당시 이 후보자에 대한 국회통과가 유력해지자 총리 인준에 부정적인 여론을 이용해보자는 속내였다.

문 전 대표는 또 지난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안을 헌법재판소가 기각하자 “헌재의 결론이 국민의 상식과 똑같다”고 극찬했다. 그러나 헌재가 수도 이전 안을 기각하자 그 때는 “선출된 권력인 대통령과 맞서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때에 따라 귀에 걸어 귀걸이라 하고 코에 걸어 코걸이라고 하는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이었다. 이처럼 헌법 가치마저 자기 편향적 시각으로 재단하는 모난 리더십으로 그가 제1야당의 대선후보였다는 사실이 놀랍다.
그의 정치보복성 발언은 듣기에도 섬뜩하다. 그는 최순실 사태의 책임이 보수세력에 있는 것으로 단정하며 “거대한 가짜 보수 정치세력을 횃불로 불태워버리자”고 했다. 촛불집회의 본질은 파악하지 않은 채 현상만을 쫓는 전형이다. 정치 탄압의 피해자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도 정치보복은 하지 않았다.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받겠다는 문 전 대표의 발언 역시 그가 말하는 정략에 불과했던 모양이다. 그의 머리에는 여전히 ‘자신과 생각을 달리하는 세력은 모두 적’이라는 이른바 노무현식 이분법이 도사리고 있다는 우려를 씻을 수 없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문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 안을 헌법재판소가 기각하면 “혁명밖에 없다”고 한 대목이다. 헌재의 존엄성 따위는 안중에도 없었다. 헌재 존재의 이유를 깡그리 부정하는 시각이다.
문 전대표의 도를 넘은 발언은 이 뿐만이 아니다. 대통령이 되면 “북한을 먼저 방문하겠다”느니, “개성공단은 즉각 재개해야 하고, 사드배치는 차기정권에 넘겨야 한다”고도 했다. 놀라운 발상이다. 한미동맹 강화를 기조로 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그의 위험한 안보관은 국제사회의 전방위 북한제재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다.
이런 문 전 대표가 만약 집권에 성공하게 되면 대한민국호가 어떻게 방향을 틀지 솔직히 불안하다. 상상하기조차 싫은 일들이 벌어질 수 있다.
이 같은 맥락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마지막 임무는 헌정질서 수호를 위해 정치적인 순직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탄핵 소추 안이 헌재가 기각할 경우 조기 하야를 선택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박 대통령은 국회에서의 탄핵 절차 전에 자신의 임기단축을 위한 의논을 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국회는 탄핵을 감행했다. 임기단축의 원인이 사라진 셈이다. 탄핵이 기각되었는데도 조기하야 하는 것은 문 전 대표가 선동하는 ‘시민혁명(?)’의 공범이 되겠다는 뜻이기도 하다.


고재구 회장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