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영하의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매서운 추위를 이기고 기력을 회복시켜줄 보양식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신촌지역은 다양한 연령층이 즐겨찾는 지역으로 즐길거리는 물론 맛집도 다양하다. 최근에는 뜨끈한 국물이 일품인 유텐실의 '한우보양전골'이 별미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한우보양전골은 칼칼하면서 담백한 국물이 일품이다. 흔히 먹는 보양식보다 기름기가 적고 고기 육질도 부드러워 보양식으로 손색없는 맛과 영양을 갖추고 있다.

두번 삶아낸 진한 한우 육수에 비법 양념으로 맛을 낸 개운한 국물과 쫄깃한 육질의 1등급 한우 양지머리고기를 함께 즐길 수 있어 기력 회복에 좋다.

육수에 부추, 파, 깻잎, 버섯 등 채소를 끓여 건져먹고 깊은 맛의 육수에 한우 살코기를 곁들여 먹으면 된다. 채소부터 한우까지 순서대로 차근차근 먹는 즐거움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더불어 다양한 해산물과 소고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해물 샤브샤브 또한 보양메뉴로 즐기기 좋다. 담백한 육수에 각종 해산물과 고기를 함께 익혀 제공되는 특제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된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