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채용 시 한 번 탈락시켰던 지원자가 재차 입사지원을 하는 것에 대해 기업 절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512명을 대상으로 ‘한 번 탈락한 구직자의 재지원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56.6%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재지원자에 대해 긍정적인 이유로는 ‘취업 목표가 확고한 것 같아서’(42.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도전정신을 높게 평가해서’(30.3%), ‘소신 있는 태도가 마음에 들어서’(24.5%), ‘안타깝게 떨어졌을 수 있어서’(23.8%), ‘부족한 점을 개선했을 것 같아서’(21%), ‘오래 일할 것 같아서’(14.8%), ‘애사심이 높을 것 같아서’(8.6%)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222명)들은 그 이유로 ‘탈락할만한 이유가 있을 것 같아서’(50.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개선되기 힘든 탈락 사유라서’(30.6%), ‘능력이 부족할 것 같아서’(4.5%), ‘많아진 나이가 부담되어서’(3.6%), ‘고집이 너무 셀 것 같아서’(1.4%) 등의 이유를 들었다.

채용 진행 시 재지원 여부를 별도로 파악하고 있는 기업은 37.9%였다.

실제로 채용 시 재지원자가 있었던 기업은 53.1%였으며, 재지원자가 있었던 채용 형태는 ‘신입, 경력 둘 다’가 43.4%, ‘신입 채용’이 32.4%, ‘경력 채용’이 24.3%로 나타났다.

재지원자가 증가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증가 추세’라는 응답이 25.7%로 ‘감소 추세’(8.8%)보다 3배 가량 많았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재지원 사실이 불리하게 작용할 것을 우려하는 경우가 많지만, 한편으로는 누구보다도 확고한 입사의지를 보여줄 기회이기도 하다. 이를 어필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한 과정을 보여주면 기업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