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주의 신간 <아이디어맨이여, 강한 특허로 판을 뒤집어라>는 21세기 세계 경제시장을 정의하는 핵심 키워드를 ‘특허’라고 제시했다. 지난 6년 가까이 기나긴 힘겨루기를 하며 스마트폰 시장에서 늘 1, 2위를 다퉜던 삼성과 애플 간의 소송도 다름아닌 디자인 ‘특허'에 관련된 것이었다.

책은 기업의 연구개발자나 1인 창업자 및 기업 CEO를 위한 지침서로 유용하도록 복잡한 특허분쟁에 대한 전문적인 경제용어를 가능한 지양하고 쉬운 용어를 사용해 비전문가들도 특허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특허에 주목해야 하는 까닭부터 출원 전후의 특허상식과 CEO가 알아야 할 사항 등을 다양한 예시와 도표로 설명했다.

저자 정경훈 변리사는 공업진흥청, 중소기업청에서 공직을 시작한 이후 1996년 특허청으로 자리를 옮겨 2016년 퇴사할 때까지 공정한 특허 발전을 위해 공헌 한 바가 크다. 현재는 ‘정경훈 국제특허법률 사무소’의 대표 변리사로서 1인 창업자 및 아이디어맨들을 위한 왕성한 강의 및 상담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자는 에필로그에서 “이 책이 아이디어맨들이 고민하는 모든 특허문제를 해결해줄수는 없다. 다만 한가지 문제라도 명쾌하게 해결해주고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면 필자는 이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특허 강자가 되어 세계시장을 주름잡는 기업의 CEO가 꿈이었던 저자는 젊은 날 자기의 꿈을 대신 이뤄줄 청년들과 기업가를 위해 이 책에 자신의 모든 노하우와 열정을 담아냈다.

또 저자는 “한 개의 독특한 아이디어가 특허가 되어 세계시장에서 이끌어내는 파급력은 상상할 수도 없을 만큼 거대하다. 그 총성 없는 전쟁터에 뛰어들기 위해서는 우리 기업들도 강한 특허로 중무장해야 한다. 이 책이 우리 아이디어맨들의 성공을 이끌고 기업들이 세계시장에서 승승장구하는 데 큰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책은 총 6부로 구성되어 있다.

가장 먼저 ‘1 부-왜 강한 특허에 주목해야 하는가?’에서는 특허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방법과 강한 출원 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2부-아이디어맨이 알아야 할 특허상식’에서는 특허출원부터 등록까지 전체적인 흐름을 언급했고 특허등록이 가능한 여러가지 사례를 통해 독자의 이해를 도왔다. 3부에서는 출원 전에 알아야 할 특허상식을 추려서 설명했다. ‘4부 - 출원 후에 알아야 할 특허상식’에서는 등록된 특허가 무효화될수 있는 이유에 대해 알아봤고 국내외 특허 출원에 대한 ‘우선권 제도’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5부 – CEO가 알아야 할 특허상식’에서는 등록된 특허를 인수하기 전 살펴야 할 것들에 대해 언급하면서 경쟁사의 특허 등록 차단과 비용을 줄이는 투 트랙 특허전략에 대한 방법을 독자에게 들려준다. ‘6부 - 강한 특허로 판을 뒤집어라’ 부분에서는 직무발명에 대한 의문사항들을 제시하면서 경쟁사의 원천특허 극복하는 방법과 강한 특허의 획득과 활용전술에 대해 알아봤다.

책을 접한 권선복 한국정책학회 운영이사는 “ 21세기 문화 콘텐츠를 대표하는 아이콘 중에 ‘아이언맨’이 있습니다. 아이언맨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영화가 개봉될 때마다 미국은 물론 우리나라와 전 세계 극장가가 들썩입니다. 만화나 공상과학 영화 주인공으로만 생각했던 그 ‘아이언맨’의 실제 모델이 있습니다. 바로 미래를 선도하는 기업 ‘테슬라의 회장 –엘론 머스크’입니다.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엘론 머스크는 ‘특허 전략’을 통해 기업을 성장시키고 하나씩 꿈을 이뤄나가고 있습니다. 비단 테슬라만이 아닙니다. 우리에게 스마트폰 특허 전쟁으로 익숙한 삼성과 애플은 물론 유수의 일류 기업들이 특허 전쟁에 뛰어든 상황입니다. 이제는 기업 차원에서, 연구진부터 시작되는 ‘강한 특허’가 반드시 필요합니다"라고 밝히면서 경쟁력 있는 특허출원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언급했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