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중대형 아파트 비율이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3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신규 아파트 가운데 중대형 아파트(전용 85㎡ 초과) 비율은 8.3%를 기록했다.

10년 전인 2007년 24.82%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10년 34.26%으로 최고점을 기록했지만, 그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반면 수요는 꾸준하다. 지난해 11월 누적 중대형 아파트 거래량은 14만581가구로 전체 거래량의 13.57%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13.85%, 2007년 동기 15.05%와 비슷하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과거에는 경기가 악화하면 중대형 아파트 수요가 급감하고 중소형 아파트에 비해 집값 하락폭도 컸다”며 “그러나 최근 중대형 수요는 오히려 경기 악화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인기는 꾸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