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북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탄소소재와 드론기술을 융·복합해 개발한 드론축구의 세계화를 위해 드론축구 선수단을 창단키로 했다. 

시는 전주시 탄소산업 및 드론산업의 발전과 전주에서 개발된 드론축구 경기 진수를 국·내외에 홍보할 실력 있는 드론축구 선수를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드론축구는 드론산업을 융합해 만든 신개념스포츠로, 지난해 전주시가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선수단 신청기간은 오는 9일부터 20일까지이며, 만 14세 이상 전주시민 또는 전주를 생활권으로 하는 드론 동호인이면 누구나 선발전에 참가할 수 있다. 

시는 오는 22일 전주월드컵경기장 내 전주드론축구 실내 상설체험장에서 드론축구 선수단 선발전을 치를 예정이며 20명 내외의 선수를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기준은 지정된 코스 미션 수행 시간 측정과 간단한 드론정비기술 등으로 진행되게 된다.

드론축구는 신개념 스포츠로, 드론축구공을 탄소소재를 활용한 전용보호기구로 감싸 초고속으로 날아다니다 경기 중 서로 부딪히더라도 잘 깨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공동 주최한 ‘2016년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 발굴 공모사업’ 중 드론축구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3년간 국비 7억원을 확보했다. 

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앞으로 드론축구를 더 개발하고 업그레이드시켜 전주를 중심으로 새로운 스포츠산업 시장이 형성되도록 꾸준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