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현대백화점이 해외패션 브랜드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펼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3~15일 압구정본점에서 ‘해외패션 특별전’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제롬드레이퓌스, 낸시곤잘레스, 아.테스토니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1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하며 이월 상품을 30~60% 할인 판매한다.

목동점은 오는 20~22일까지 2층 행사장에서 ‘수입의류 초대전’을 진행한다. 비비안웨스트우드, 페트레이, 오일릴리 등이 참여해 이월 상품을 30~50% 할인 판매한다.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은 다음달 9~12일 일 년에 두 번 열리는 ‘현대 해외패션 블랙프라이데이’를 진행한다.

끌로에, 멀버리, 질샌더, 에트로 등 주요 브랜드가 대상이다. 현대백화점은 이 행사를 오는 3월 초까지 대구점, 목동점, 신촌점, 부산점, 울산점 등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