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시스>

[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서울 63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계산업인 신년인사회에 참석,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계 산업 스마트화를 위해 자율주행 농기계, 스마트 컨스트럭션 등 3개 인공지능 프로젝트에 2020년까지 민관 공동으로 202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계산업이 어려운 대내여건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의 변화를 주도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기계 가공, 소재 등 제조공정 전반에 혁신을 가져올 ‘3차원 프린팅 산업 육성방안’을 상반기까지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주력산업 구조조정, 신산업 전환 등 급속한 산업변화에 기계부품 기업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계산업에 대한 진단을 바탕으로 기계부품 경쟁력 강화전략을 마련하겠다고도 했다.

정부는 농기계·보일러 등 유망 수출품목을 발굴, 글로벌 파트너링사업을 통해 기계부품 기업의 글로벌화를 강화할 방침이다. 멕시코와 메르코수르(남미공동시장) 등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통해 기계분야 유망 전략 시장도 확대키로 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