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40여 년 동안 무허가 건물이 난립해 도심 속 흉물로 전락했던 일명 ‘국회단지’ 가이드라인이 발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10일 방배동 511번지 일대 3만2172㎡(108필지) 규모의 국회단지에 대한 개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건축허가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서초구는 지난 10개월간 국회단지 개발 및 관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자연(녹색 주택단지), 건강(서울둘레길), 도시(입지적 조건) 등 3개 테마의 기본 구상을 수립했다.

서초구는 ▲마을 중심 길을 현행 6m에서 8m로 확충(도로 좌우 각 1m씩 토지주의 기부채납) ▲상·하수도 설치비용의 건축주 부담 ▲주택 건폐율 20%, 용적률 50%, 생태면적률 50% 적용할 것 등을 원칙으로 세웠다.

또 ▲저탄소 친환경 건축자재 사용 및 파스텔풍의 3층 이하 저층 주택 ▲생울타리 담장 및 투수성 잔디 식재, 조경 등 풍부한 녹지공간 확보 ▲지역특성 감안 국지성 호우 산사태 대비 자연 배수로 및 저류조 설치 등이 개발 가이드라인에 담겼다.

서초구는 3∼4년 내에 우면산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는 이곳에 200여 세대가 들어선 네덜란드 로센달과 같은 ‘동화 속 언덕’의 테마형 마을로 조성해 도심 속 자연친화적 명품 전원주택단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서초구는 현재 건축허가 1건 신청 접수, 5건이 신청 예정으로 있는 등 신속한 구 건축심의위원회를 열어 허가해 줄 방침이어서 개발이 급물살을 탈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국회단지’ 개발은 원칙과 법 타령의 규제적 사고의 틀을 깨고 발상의 전환으로 주민들이 스스로 마을을 조성하는 기준을 마련하고, 구에서 조정자 역할을 하는 등 상생의 방안을 실현한 도시재생 프로젝트의 표준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