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국내 최초 용광로인 포스코의 포항 1고로가 가동 45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으로 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내부적으로 포항 1고로의 가동중단 방침을 세우고 이에 대한 경영진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포항 1고로 가동중단 이유는 연식이 오래돼 다른 고로들에 비해 생산능력이나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중국발 공급과잉과 설비 감축 등을 압박하는 정부의 철강 구조조정 계획과도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포항 1고로는 대일 청구권 자금으로 건설돼 지난 1973년 6월부터 가동됐다. 연산 95만t 규모로 지어졌지만 2차례 개보수를 거쳐 현재 130만t까지 생산능력이 늘었다.

그러나 최근 개보수를 마친 고로들의 케파가 400~500만t임을 감안하면 이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고로의 수명은 통상 15~20년 정도인데 포항 1고로가 마지막으로 개보수를 마친 시점도 24년여 지난 것으로 전해진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전부터 포항 1고로의 가동중단이 논의돼왔는데 구체적 시점 등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