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아키오 도요타 자동차 사장. <뉴시스>

[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일본 자동차 제조사인 도요타가 미국에 100억(한화 약 12조 450억 원) 달러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9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토요타 아키오(豊田章男 | Toyoda Akio) 도요타 자동차 사장은 이날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향후 5년간 미국에 10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을 발표했다.

도요타의 투자는 연간 20억 달러 규모로 진행되며 구체적으로 공장 유치나 고용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의사는 밝히지 않았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발표는 지난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발언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당선자가 지난 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도요타가 미국 수출용 코롤라 모델 생산라인을 멕시코 바하로 이전하려는 움직임을 비판하며 “이는 절대 안 될 일, 미국에 공장을 짓지 않으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할 것”이라 으름장을 놓았다.

도요타 측은 이번 미국 투자 계획 발표가 트럼프 당선자를 의식해서는 아니며 이번 투자 계획과는 별개로 맥시코로의 공장 이전 계획은 변함없다고 밝혔다.

한편 도요타는 오는 2019년부터 코롤라를 생산할 계획으로 미국 온타리오주 캠브리지의 공장을 맥시코 바하로 이전할 계획을 세웠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