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정부가 설 명절을 맞아 평시 대비 1.4배 규모의 성수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가격이 급등한 계란·채소 비축물량을 집중 반출하기로 했다.

정부는 1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설 민생안정대책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란법 시행 이후 첫 명절 선물 수요 위축 가능성을 제기하며 서민 체감경기 악화의 우려 등을 표했다.

이에 성수품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대규모 할인행사 등을 통해 가계부담을 줄일 방침이다. ▲청탁금지법 영향 최소화 방안 시행 ▲전통시장 지원 확대 ▲여가활동 촉진 등으로 민생경제의 활력도 높이기로 했다.

정부는 주요 품목을 집중관리할 예정이다. 특히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한 계란공급 부족, 태풍 피해에 따른 배추·무 작황저조에 대응해 가격·수급 관리를 강화한다.

정부 관계자는 “사전 비축, 반출 확대로 설 공급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고 대형 수요업체 물량을 일반 소비자 매장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할당관세·국제운송비 50% 지원·수입절차 단축 등을 통해 설 전에 수입 계란이 국내에 유통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