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강원동부 최돈왕 기자] 삼척시의 마스코트인 삼척동자와 국내외 자매도시의 캐릭터를 활용하여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객들에게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장소를 만들기 위해 시행되는 사업으로, 가람영화관 옆 잔디밭에 6개의 삼척동자 캐릭터 조형물을 우선 설치한다.

삼척동자 조형물과 국내외 자매도시 이정표는 태양광과 풍력발전을 이용하여 야간에도 볼 수 있는 안내판으로 제작·설치되었으며, 앞으로 국내외 자매도시와 협의하여 교류도시 캐릭터와 특산물 등을 제공받아 엑스포 공원 내 지구본 안에 교류도시 홍보관을 조성하고 엑스포 공원을 새로운 국제교류문화공원의 형태로 탈바꿈시켜 나갈 예정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캐릭터 동산과 교류도시 홍보관을 최대한 이용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회관, 시립박물관, 청소년수련관, 가람영화관 등의 시설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며, “국내외 문화예술 교류활동 집적지로 활성화해 도심지의 새로운 문화관광 브랜드를 창조하고 찾아오는 공간으로 정착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강원동부 최돈왕 기자  wang9737@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