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국토교통부가 스마트시티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 국내도시 고도화와 신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국토교통부는 11일 강호인 국토부 장관 주재로 스마트시티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정책간담회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강 장관은 간담회에서 “국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에 대한 중장기발전 로드맵을 수립해 부처간, 중앙과 지방 사이 체계적인 역할분담이 필요하다”면서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들이 사업경험을 쌓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책을 강구하고 선진도시, 국제기구 등과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스마트시티 관련해 지난해에는 해외진출 확대에 초점을 맞췄지만 올해는 국내 도시를 고도화하고 신산업을 육성하는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또 스마트시티 기술 고도화에도 집중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는 산업 전분야에 파급효과가 큰 미래 성장동력인 만큼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면서 “스마트시티 선도국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