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후 국무총리 수준의 경호를 제공하겠다는 정부의 제안을 거절했다.

반 전 총장의 이도운 대변인은 11일 마포 캠프 사무실에서 언론브리핑을 열고 반 전 총장이 ‘경호를 가급적 줄여달라’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유엔과 정부가 협의해 반 전 총장의 경호문제를 얘기했는데 (정부) 내부 협의를 거쳐 총리 수준의 경호가 어떻겠느냐는 얘기가 우리에게 왔는데 반 전 총장이 가급적 경호는 줄였으면 좋겠다고 해서 최소한 적절한 수준에서 경호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