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아픈 노모를 위해 수년간 어렵게 모은 지적장애인의 전재산을 가로챈 상습사기범이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11일 지적장애인 강모(38)씨에게 접근해 동업을 하자고 속여 돈을 빼돌린 최모(44)씨를 준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지난해 4월 알게 된 강 씨에게 접근, ‘사채업을 같이 해보자. 우선 차량이 필요하다’고 속여 강 씨 명의로 1600만 원 상당의 중고차를 산 뒤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최 씨는 강 씨가 병든 노모를 위해 일용직 등을 전전하며 어렵게 모은 병원비 2430만 원을 직원들 인건비 명목으로 수차례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최 씨는 조사 결과 전과 14범으로, 사기혐의로 구속돼 지난해 3월 출소한 직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7세 정도의 지적 수준인 강 씨는 최 씨에게 돈을 줘야 빼앗긴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는 경찰에서 “강 씨에게 지적장애가 있는 것도 몰랐다”, “단지 운전을 가르치기 위해 차량을 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적장애인인걸 알고 접근했지만 최 씨가 형량을 낮추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피해자 보호 전담경찰관과 협의해 장애인 등록 절차 등 강 씨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