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경남서부 이도균 기자] 한국남동발전(주)는 4조 원 규모에 이르는 고성하이화력발전사업 금융약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11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한국남동발전 장재원 사장과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우영웅 신한은행 부행장, 조기행 SK그룹 부회장, 이재훈 SK가스 대표이사, 김상로 KDB인프라자산운용 대표이사 등 내빈을 비롯한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하이화력발전사업 프로젝트 금융 약정식’을 가졌다.

이는 국내 프로젝트 파이낸싱 역사상 최대인 4조 원 규모의 금융약정으로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공동금융주간사로 참여해 20개 금융기관의 신디케이티드 대출 주선을 완료했다.

이번 약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된 것은 금융시장에서 남동발전의 우수한 발전소 운영 능력을 비롯한 주주사의 사업 추진 역량과 금융주간사의 금융 환경 분석 등 그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고성하이화력발전사업은 경남 고성군 하이면에 2080MW(1040MW×2기) 규모의 최첨단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1년 준공 예정이며, 세계 최고 수준의 환경설비 설계기준을 적용해 배출가스 기준을 LNG 발전소 배출허용 기준치보다 낮게 설정하는 등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철저한 대책을 강구했다.

장재원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금융약정을 시작으로 발전소가 성공적으로 준공되면 안정적인 전력공급 및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지난 30년간 쌓아온 남동발전의 발전소 관리·운영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정부 3.0 구현 및 지역과 상생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서부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