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충북 조원희 기자] 공주대학교(총장직무대리 김희수)는 2017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주대학교는 어려운 경제적 여건 속에서 고통 분담을 통한 책무를 다하고, 정부의 등록금 부담 완화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차원에서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

따라서 공주대는 2017학년도 입학금과 수업료를 포함한 1학기당 학부 등록금으로 인문계열이 176만1000원, 상업정보계열 209만5000원, 수학계열 177만6000원, 자연계열 210만6000원, 예능 및 공학계열 228만1000원으로 결정됐다.

공주대 관계자는 "등록금 동결에 따라 학부모의 가계 부담을 완화시키고, 나아가 정부에서 지원하는 장학금 수혜 혜택 폭을 확대시켜 학생복지와 교육서비스의 품질을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대는 등록금이 동결되더라도 학생들을 위한 복지나 장학금 수혜를 확대해 보다 나은 교육여건을 개선하며, 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각종 국책사업을 수주하고 불필요한 예산절감을 통하여 효율적인 재정 운영을 해 나갈 방침이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