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대한항공 제 7대 사장으로 취임한 조원태 신임사장이 1월 11일 사내 인트라넷에 띄운 취임사를 통해 항공산업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변화와 혁신(Innovation)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원태 사장은 특히 최근 미국의 금리인상과 달러강세, 유가상승 등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기에 기존의 성장 방식에 안주해서는 미래를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변화와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조원태 사장은 가장 먼저 안전과 서비스를 강조했다. 회사의 모든 조직이 의지를 공유하며 함께 노력해야 안전과 서비스가 담보된다면서, 임직원 모두가 이를 최우선과제로 삼고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조원태 사장은 "오늘의 대한항공이 있기까지 많은 선배들의 땀과 눈물이 있었던 것처럼 우리 미래를 위해 헌신과 팀워크가 필요하다"며 "‘나 하나쯤이야’ 하는 안일한 마음과 ‘내 것부터’라는 이기적인 생각을 버려달라"고 당부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