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삼성전자가 게임에 특화된 노트북을 출시한다고 밝혀 화제다.

삼성전자는 12일 삼성전자 최초로 게임에 특화된 노트북 ‘오디세이’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디세이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CES 2017’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오디세이에 7세대 인텔 코어 i7·i5 프로세서, 최신 그래픽 카드, PCIe SSD, 2400MHz 속도의 DDR4 메모리를 탑재해 어떤 게임이라도 최적의 환경으로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기존 게이밍 노트북 대비 2배 이상 넓은 면적의 방열 통풍구와 대용량 듀얼 팬으로 구성된 ‘헥사 쿨링 시스템’을 탑재해 장시간 사용해도 성능의 저하 없이 플레이가 가능하다. 또 풀 HD 광시야각 저반사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어느 각도에서도 정확하고 정교한 게임 컨트롤이 가능하며,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해준다.

특히 오디세이는 ▲게이밍에 자주 사용되는 W·A·S·D키를 강조한 백릿(투과형 액정 표시장치) ▲중앙으로 갈수록 오목하게 파인 곡면 형태의 키보드 ▲게임의 프레임 레이트, CPU 사용량, 메모리 사용량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대시보드 ▲실시간으로 최적의 컬러와 명암비를 찾아주는 ‘비디오 HDR’ 기능 등을 제공한다.

한편 이번에 출시되는 오디세이는 15.6인치 모델로 나이츠 블랙, 스톰 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